푸른풀밭&쉴만한물가*MAHANAIM COMMUNITY CHURCH*

 

■ 자유게시판

■ 교회소식

■ 교회일정표

■ 교회앨범

■ 교회살림나눔터

■ 교회인쇄물

■ 교회홍보물

새가족소개

굿모닝아침메일

전도편지

칼럼모음방

그림소식

감동의 플래시

  HOME     SITEMAP   CONTACT

1.gif2.gif3.gif4.gif5.gif6.gif7.gif

 

... "굿모닝아침메일"은 웃는사람 라종렬목사가 매일 아침 회원들과 지인들에게 보내는 글입니다. 본 홈페이지의 회원에 가입하거나 제일 아래 배너를 통해 메일을 보내시면 더 예쁘게 편집된 형태로 매일 아침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웃는사람의 일상과 과거의 추억을 통해 지혜를 얻고 살아가면서 당하는 모든 일 속에서 하나님의 섭리를 깨닫는 잔잔한 내용의 글들입니다. 피드백은 덧글로 올려주시고, 출처를 밝힌 게재는 어떤 매체이든지 용납합니다.-ps1으로옮김

로그인

20130726 - 이열치열

이름
:    (Homepage) 작성일 : 2013-08-23 15:36:55  조회 : 1564 

20130726 - 이열치열

작열하는 태양이 지지리 오래도록 긴 여운을 남기며 가물거리는 서쪽 산을 넘어가는 즈음이면 굴뚝 이곳 저곳에서는 저녁을 짓느라 연기도 나고, 짚앞 마당 한 켠에는 벌써들 모깃불을 피우고서 멍석 깔아 자리를 잡았습니다. 한낮의 더위가 한풀 꺽이기 시작하는 저녁이 시작될 즈음이면 땀 흘려 허기진 배를 잡고서 뭔가 시원한 음식을 기다립니다.

큰 가마솥에 육수를 내기 위해서 멸치를 넣었는지 다른 것을 넣었는지 본 적은 없지만 아마 멸치가 맞을 것 같습니다. 그도 없었다면 아마 특별한 육수는 내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밀가루 반죽을 하시는 모습도 잘 기억에 없습니다. 기억에 남는 거라곤 김이 모락 모락 나는 큰 솥 옆에 장작불 이글거리고 어머니는 가마솥 옆으로 다리를 올려  앉으셔서 이마에 송글거리는 땀과 더불어 뜨거운 물 속으로 연신 반죽을 뚬벅뚬벅 떼어 넣으시는 장면입니다.

가마솥에는 이미 닳아진 숟가락(요즘에야 감자 깎는 좋은 칼이 있지만 예전에는 숟가락 특히나 많이 긁어서 한 켠이 닳아진 숟가락이 있었지요. 감자를 끍어서 깎는데는 그만이었던 것으로 압니다. 박박 긁어 깍으면 감자의 녹말이 튀어서 콧잔등이 하얗게 된 모습도 눈에 선합니다)으로 긁은 하지감자(나중에야 이 말이 하지 쯤에 나는 감자라는 걸 알았지요)를 동그랗게 썰어 넣어서 끊는 물에 가끔 올라갔다 내려갔다 했지요.

그렇게 펄펄 끓는 솥에 연신 떼어 넣은 밀가루 반죽은 어느새 연 노란색으로 익어갔고 떼어 넣기를 다 마치며 필요한 양념들 좀 더 넣으시고 긴 국자로 간장으로 간을 맞추시곤 솥뚜껑 닫아 잠시 불을 조절 하면 금새 수제비가 다 끓여 졌습니다. 다 끓은 수제비를 큼지막한 사발에 한 그릇씩 퍼서 멍석 깔린 마당으로 가지고 오셨습니다.

옆집 앞집 함께 쓰는 마당이다 보니 자연 이런 음식을 하는 날이면 곧잘 이웃집 어른 한둘은 함께 먹었던 것으로 압니다. 함께 오는 친구들은 말할 것도 없이 그러다 보면 여름날은 곧잘 이웃과 함께 두런두런 별을 노래하는 밤이 되곤 합니다.

한여름 밤이 시원 할리도 없겠지만 국물을 드시는 어른들의 입에서는 국물이 시원하다는 소리도 나옵니다. (뜨거운 국물이 왜 시원한지 이제야 저도 조금 아는 나이가 된 듯 싶습니다.)  밀가루 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거기다가 요즘에야 수제비 덩어리가 좀 작아졌지만 그때는 왜 그리 크게만 느껴졌는지 아이여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그래도 더운 여름에 멍석깐 마당에서 모깃불에 이웃 어른들과 함께 빈딧불이 날아다니고 불벌레 소리 들어가며 먹는 그 수제비는 이열치열 여름을 나는 평생을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의 그림들입니다.

별미도 간식도 아닌 주식으로 수제비 한 그릇을 먹어도 배가 불렀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너무도 많은 것을 누리고 먹고 살면서도 여전히 불평하고 감사치 아니하는 지금의 모습은 분명 아니다 싶습니다. 특히나 먹거리가 풍족한 아이들을 바라보면서 그네들이 여름을 나는 모습들도 배부른 세상이 되었다 싶은데 한 켠으로는 감사를 잃어버린 듯한 모습이 씁쓸하기도 합니다.

지금보다 더 못한 때도 있었음을 기억하며 어느새 많은 것을 누리고 있는 우리들의 처지를 때론 감사하면서 힘겨운 시간들 또다시 희망을 바라보며 살아간다면 좋겠습니다.

웃는사람 라종렬 목사
광양시민신문 쉴만한물가 칼럼 기고글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53  20131011 - 꾸미기 체조        2013/10/12 2833
52  20131004 - 코스모스       2013/10/04 2584
51  20130927 - 27호 -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        2013/09/28 1927
50  20130927 - 인생은 비정규직이다.        2013/09/27 1546
49  20130913 - 축구에 담긴 세상       2013/09/13 1602
48  20130906 - 피리 부는 소리       2013/09/06 1618
47  20130830 - 잠자리 날아 다닌다       2013/08/30 1594
46  20130823 - 26호 - 기쁨으로 하나되어        2013/08/23 1789
45  20130823 - 내 삶을 바꾼 한 구절        2013/08/23 1648
44  20130816 - 설국열차        2013/08/23 1486
43  20130809 - 봇물을 기다리며       2013/08/23 1517
 20130726 - 이열치열       2013/08/23 1564
41  20130719 - “기록은 역사입니다”        2013/08/23 1549
40  20130712 - 삶을 변화 시키는 책 읽기       2013/08/23 1691
39  20130705 - 열려라 참깨       2013/08/23 1644

  1 [2][3][4]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Oldies
굿모닝 아침 메일 - 메일수신을 원하시면 신청하세요

 

푸른풀밭&쉴만한물가

광양사랑의교회

545-881 전남 광양시 중동 1617-10번지

019-686-3626     061)793-1294

rasmail@hanmail.net    www.smileman.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