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풀밭&쉴만한물가*MAHANAIM COMMUNITY CHURCH*

 

■ 자유게시판

■ 교회소식

■ 교회일정표

■ 교회앨범

■ 교회살림나눔터

■ 교회인쇄물

■ 교회홍보물

새가족소개

굿모닝아침메일

전도편지

칼럼모음방

그림소식

감동의 플래시

  HOME     SITEMAP   CONTACT

1.gif2.gif3.gif4.gif5.gif6.gif7.gif

 

... "굿모닝아침메일"은 웃는사람 라종렬목사가 매일 아침 회원들과 지인들에게 보내는 글입니다. 본 홈페이지의 회원에 가입하거나 제일 아래 배너를 통해 메일을 보내시면 더 예쁘게 편집된 형태로 매일 아침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웃는사람의 일상과 과거의 추억을 통해 지혜를 얻고 살아가면서 당하는 모든 일 속에서 하나님의 섭리를 깨닫는 잔잔한 내용의 글들입니다. 피드백은 덧글로 올려주시고, 출처를 밝힌 게재는 어떤 매체이든지 용납합니다.-ps1으로옮김

로그인

20130830 - 잠자리 날아 다닌다

이름
:    (Homepage) 작성일 : 2013-08-30 09:19:14  조회 : 1541 

20130830 - 잠자리 날아 다닌다

늦여름부터 초가을 즈음에 잠자리들이 나오기 시작할 무렵이 되면, 한겨울 눈이 올 때만큼 신이 나기도 했습니다. 특히나 해질녘 개천가 다리가 있는 곳에 가면 잠자리가 더 많았습니다. 그곳에서 파란 하늘을 올려다 보면 온통 잠자리 세상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연약한 잠자리들을 필사적으로 잡으려고 했던 이유는? 어쩌면 잠자리처럼 날지 못한게 질투가 나기도 하면서 쉬이 잡을 수 있었기에 그렇게 집착했는지도 모릅니다. 그것을 잡아서 뭐했나구요? 메뚜기처럼 구워 먹지도 못한 잠자리, 집에 닭들에게 주기도 했지만 흔히들 잠자리 장가 보내는 일이 많았습니다. 사실 잔인한 일이긴 하지만 잠자리 꼬리 끝 꽁지를 조금 떼어내고 대나무 빗자루에서 조그마한 꼬챙이를 끊어 긴 꼬리에 넣고 날리는 걸 우리는 잠자리 장가 보내는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힘겹게 날아오르는 녀석들을 보면서 낄낄대는 모습이 지금 생각하면 참 못할 짓을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잠자리 잡는 방법은 여러가지 있습니다. 우선은 손을 높이 들고 있다가 손가락에 붙었을 때 움켜쥐어 잡기도 했고, 나무나 다리 난간에 앉아 있는 것들을 살금살금 가서 잡는 방법도 있고, 빗자루를 흔들어서 휘어 잡는 방법도 있었습니다. 간혹 철사가 있다면 잠자리채를 만들기도 했지만 지금처럼 망이 흔하지 않아서 잠자리채를 만들기란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시골에서 우리가 흔히 만들었던 잠자리채는 철사나 억새를 구부려서 동그라미나 세모 형태를 만들어 그 공간을 끈끈한 거미줄로 채우는 방법이었습니다. 거미가 밤새도록  만든 거미줄을 왕창 거두어가서 거미에겐 미안했지만 온 동네를 샅샅히 뒤져서 처마 밑이나 헛간 같은 곳에서 거미줄을 찾아내곤 잠자리채에 뒤뒤 감았습니다. 요즘 끈끈이를 생각하면 됩니다. 그렇게 만든 잠자리채로 날아가는 잠자리나 앉아 있는 잠자리에게 붙이면 끈끈한 거미줄에 걸려서 쉽게 잡을 수 있었습니다. 손에 가득 잡은 잠자리들의 날개를 모아 잡기도 하고 두 손을 써야 할 때면 날개를 입에 물고 있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그 잠자리채는 오래가지 못했지요. 그렇게 잡은 잠자리도 하루도 못 가서 이내 날려 보내거나 처분 하는 것이 당연했지요.

한편으로 현 시국이 국민을 잠자리 정도로 보면서 거미줄처럼 망을 치고 잡아대며 쥐어 짜고 꽁지를 끊어 대고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며 낄낄거리고 있는 아이같은 정부의 모습이 오버랲 됩니다. 잠자리가 주는 유익을 독차지하고 제어하며 공안정국을 형성하며 권력과 탐욕에 눈멀어 발악하는 모습들이 부질없이 빗자루를 휘둘러대는 어린아이같은 어리석은 모습으로 보입니다. 어느새 밤이 되면 모든 것을 놓아두고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사실을 잊은채...

지금 우리도 그토록 목숨을 걸고 잡아가고 있는 것들이 한낱 부질없는 것이 아닌지 돌아봅니다. 어쩌면 잠시 있다가 날려버릴 잠자리 같은 것을 붙잡으려 우리에게 주어진 너무도 소중한 시간을 허비하는 것은 또 아닌지 더운 여름을 보내고 가을의 문턱에 서서 이 가을엔 좀 더 소중한 것들을 제대로 붙잡아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웃는사람 라종렬 목사
광양시민신문 쉴만한물가 칼럼 기고글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53  20131011 - 꾸미기 체조        2013/10/12 2679
52  20131004 - 코스모스       2013/10/04 2479
51  20130927 - 27호 -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        2013/09/28 1864
50  20130927 - 인생은 비정규직이다.        2013/09/27 1501
49  20130913 - 축구에 담긴 세상       2013/09/13 1549
48  20130906 - 피리 부는 소리       2013/09/06 1577
 20130830 - 잠자리 날아 다닌다       2013/08/30 1541
46  20130823 - 26호 - 기쁨으로 하나되어        2013/08/23 1740
45  20130823 - 내 삶을 바꾼 한 구절        2013/08/23 1591
44  20130816 - 설국열차        2013/08/23 1446
43  20130809 - 봇물을 기다리며       2013/08/23 1479
42  20130726 - 이열치열       2013/08/23 1529
41  20130719 - “기록은 역사입니다”        2013/08/23 1499
40  20130712 - 삶을 변화 시키는 책 읽기       2013/08/23 1640
39  20130705 - 열려라 참깨       2013/08/23 1613

  1 [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Oldies
굿모닝 아침 메일 - 메일수신을 원하시면 신청하세요

 

푸른풀밭&쉴만한물가

광양사랑의교회

545-881 전남 광양시 중동 1617-10번지

019-686-3626     061)793-1294

rasmail@hanmail.net    www.smileman.info